읽기모드공유하기

이명박시장 “수도이전 후속대책 정략적 발상”

입력 2005-02-03 18:15업데이트 2009-10-09 07: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명박(李明博) 서울시장은 3일 정부와 국회에서 논의 중인 수도이전 후속대책에 대해 “국가의 발전과 경쟁력 확보보다는 2007년 대통령선거를 의식한 정략적 발상으로, 사실상 수도 이전 목적을 그대로 실현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이날 한나라당 의원 연찬회에 제출한 ‘수도 이전 후속대책’ 관련 건의서에서 이같이 밝힌 뒤 “정부 여당 안은 헌법재판소 결정을 피해가려는 편법으로 ‘위헌’ 가능성이 높다. 대통령은 서울에,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장관 대부분이 충청권에서 근무하면 국정 효율성의 심각한 저하로 국가경쟁력을 약화시킬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의 이 같은 의견은 청와대와 외교통상 국방부를 제외한 16부4처3청을 이전하려는 정부 여당 안에 대해 반대한 것은 물론 한나라당에서 거론되는 교육인적자원부 등 7개 부처 이전 및 ‘다기능 복합도시’ 육성 방안에 대해서도 부정적 견해를 밝힌 것이다.

정연욱 기자 jyw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