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첨단기술 결합땐 교통사고 없는 미래 가능”

입력 2016-03-29 03:00업데이트 2016-03-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공공기관 혁신DNA 심는다]
“첨단안전 기술을 결합해 장기적으로 ‘교통사고 제로’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교통사고 예방대책으로 교육(Education), 시설(Engineering), 단속(Enforcement) 등 ‘3E’를 강조해 온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사진)은 최근 들어 ‘4E’를 내세우고 있다.

오 이사장은 28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교통문화, 시설, 법규의 3E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첨단안전(Enhanced Safety)을 결합하면 교통사고 제로화도 가능하다”며 “자율주행 자동차 상용화를 위한 법·제도 개선, 첨단안전 장치 개발 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그는 본사 지원부서를 축소하고 안전업무 위주로 조직과 인력을 개편했다. 오 이사장은 “최대 매출액, 흑자 전환 달성 등 경영 효율화를 통해 미래 발전을 위한 추진 기반을 마련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재영 기자 redfoo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