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시대! 우리가 대표주자]동양투신 ‘모아드림 클래스A’

입력 2006-01-24 03:10수정 2009-10-08 14: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양투자신탁운용의 ‘모아드림 펀드’ 운용팀. 대형주 위주로 투자하는 이 펀드는 최근 6개월 동안 50%가 넘는 수익률을 올렸다. 김재명 기자
《불특정 다수의 돈을 운용하는 펀드매니저들은 자신만의 투자 철학을 지키기가 쉽지 않다. 그 판단이 틀렸을 때 투자자들에게 엄청난 항의를 받을 수 있기 때문. 따라서 고객의 돈을 굴리는 펀드매니저들은 시장의 유행을 어느 정도 따르게 된다. 하지만 남들과 똑같이 하는 투자로는 돋보이는 성적을 낼 수 없다. 한국 자산운용 시장의 수준이 오랫동안 제자리걸음을 해온 것도 대충 남들 따라서 중간만 하는 펀드가 많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이런 면에서 동양투신운용의 ‘동양모아드림 주식1호클래스A’ 펀드는 자신만의 판단으로 펀드를 운용해 고수익을 올린 소신 있는 펀드로 평가받는다.》

○ 고수익 올린 대형주 펀드

동양투신운용의 모아드림펀드는 최근 6개월 동안 51.71%의 수익률로 수탁액 500억 원 이상의 대형 주식형펀드 가운데 4위권을 달리고 있다.

이 펀드는 전형적인 대형주 위주의 펀드이다. 자산의 80%를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베스트먼트(MSCI)지수와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지수 등 세계적인 지수에 편입된 종목에 투자한다.

나머지 20%는 주가수익비율(PER) 등 지표를 사용해 주가가 싼 종목을 매수한다. 하지만 이 20%도 ‘중소형주에만 투자한다’는 식의 제약이 없어 대형주에 많이 투자하고 있다. 따라서 이 펀드는 사실상 순자산의 대부분을 대형주에 투자하고 있는 셈.

다만 이 펀드는 대형주 펀드로는 수탁액이 1000억 원에 못 미칠 정도로 규모가 작은 편이다. 13일 현재 이 펀드의 수탁액은 919억 원이다.

○ 남들과 다른 ‘마이 웨이’ 고집

지난해 수익률 상위를 휩쓴 펀드는 대부분 중소형주 위주의 펀드였다. 중소형주에 비해 대형주의 주가가 상대적으로 부진했고 대형주 펀드들도 그다지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모아드림펀드가 집중 투자하는 MSCI 및 FTSE 지수에 편입된 85개 종목의 평균 주가 상승률도 지난해 코스피지수 상승률에 미치지 못했다.

그런데 모아드림펀드는 코스피지수보다 높은 수익을 냈다. 투자 대상은 비슷했지만 투자 비중과 매매 타이밍이 달랐기 때문이다.

이 펀드는 다른 대형주 펀드들처럼 시가총액 비중에 맞춰 적당히 종목 비중을 조절하는, 즉 남들과 비슷하게 펀드를 만들어 남들만큼만 하는 투자를 하지 않는다.

대신 85개 종목을 후보군에 넣고 완전히 제로베이스에서 종목을 분석한다. 그리고 각 영역을 맡은 펀드매니저들이 자신의 영역에 대해 점수를 매긴다. 이 점수는 전체 회의에서 다시 평가받는다. 그리고 이 점수를 종합해 어느 영역에 얼마만큼 투자할지를 결정한다.

이때 업종별 시가총액이나 기업 규모 등은 전혀 고려 대상이 아니다. 국내 증시에서 정보기술(IT) 업종 비중이 높다고 IT에 많이 투자하는 식으로 투자 비중을 조절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런 투자 방식 덕분에 모아드림펀드는 지난해 하반기(7∼12월) 금융주가 폭등할 때 금융업종 비중을 13%까지 높여 상대적 좋은 수익률을 올렸다.

동양투신운용 한상수 주식운용본부장은 “시장보다 종목을 분석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이런 원칙으로 선입견을 배제하고 철저히 기업 가치 위주의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위의 이미지 클릭후 새창으로 뜨는 이미지에 마우스를 올려보세요. 우측하단에 나타나는 를 클릭하시면 크게볼 수 있습니다.)

이완배 기자 roryre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