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국정감사]이끼낀 오염된 댐물 녹차로 착각해 ‘원샷’

입력 2004-10-08 18:37수정 2009-10-09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일 한국수력원자력㈜에 대한 국회 산업자원위원회의 현장 국정감사에서는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이 이끼가 낀 강원 도암댐의 오염된 물을 녹차로 알고 마시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발단은 한나라당 박순자(朴順子)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의 환경개선비 사용 효과가 낮다는 주장을 증명하기 위해 2001년 3월 전력생산이 중단된 도암댐의 오염된 물을 한 컵씩 경남 신고리발전본부 국감장의 산자위원들 책상 위에 올려놓았던 것. 맹형규(孟亨奎·한나라당) 산자위원장이 “오염된 물이니 마시지 말라”고 공지했으나 김 의원은 화장실에 다녀오느라 이를 듣지 못했해 이끼가 낀 도암댐의 오염된 물을 녹차로 알고 마셔버렸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