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IT/의학

애플의 지독한 ‘비밀주의’…유출된 약관상 30일 밝았지만 ‘깜깜이’

입력 2022-11-30 08:25업데이트 2022-11-30 08: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애플의 아이폰14 등 신제품이 국내에 정식 출시한 10월7일 서울 중구 애플스토어 명동점에서 한 시민이 아이폰14를 살펴보고 있다. 2022.10.7/뉴스1애플의 아이폰14 등 신제품이 국내에 정식 출시한 10월7일 서울 중구 애플스토어 명동점에서 한 시민이 아이폰14를 살펴보고 있다. 2022.10.7/뉴스1
애플 간편결제 서비스 ‘애플페이’가 오는 30일 시범 운영될 것으로 점쳐졌으나 금융감독원이 아직 애플페이의 약관심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예상과 달리 시범 서비스 일정이 순연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현대카드와 손을 잡고 애플 마니아층의 염원으로 꼽힌 ‘애플페이’의 국내 도입을 앞두고 있다.

그간 애플페이 서비스는 11월30일부터 한국에서 쓸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지난달 유출된 애플페이 관련 현대카드 약관에 “본 약관은 2022년 11월30일부터 시행합니다”라는 문구가 담기면서다.

하지만 애플페이 약관이 아직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심사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서비스 개시일이 늦춰질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이날 “(애플페이 약관과 관련해) 아직 심사 중”이라고 말했다.

현대카드와 애플은 여전히 애플페이의 국내 도입 일정과 여부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비밀주의’를 고수하고 있는데, 이는 애플의 영향이 크다.



애플은 창업주인 고(故) 스티브 잡스의 철학에 따라 비밀주의 전략을 고수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 파트너사와 직원들에게 강도가 높은 ‘비밀 유지 계약’(NDA·Non Disclosure Agreement)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에 터치스크린용 유리를 납품한 코닝의 웬들 위크스 최고경영자(CEO)가 “애플의 이름을 큰 소리로 말해선 안 된다”며 “회사 내에서 애플을 부르는 ‘코드명’이 있다”고 했을 정도다.

양측의 침묵 속에 온라인 상에서는 애플페이 출시를 둘러싼 각종 ‘정황’이 등장하면서 관련 추측만 난무한 실정이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제기된 애플페이 추정 택시 광고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제기된 애플페이 추정 택시 광고
심지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충남·대전 지역의 한 택시 광고판에 현대카드·애플페이 관련 광고가 등장했다는 ‘제보 아닌 제보’까지 등장했다. 해당 광고의 진실 여부도 밝혀지지 않았다.

공개된 사진에는 택시 내부 천장에 부착된 다소 생소한 ‘미디어바 광고판’에 ‘현대카드’와 ‘애플페이’ 로고와 함께 ‘11월30일’이라는 글씨가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현대카드 관계자는 “확인해 줄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애플코리아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애플페이 서비스가 국내 시장에서 본격 시작되면, 현대카드와 제휴를 맺고 근거리무선통신(NFC) 단말기가 이미 설치된 △스타벅스 등 커피 프랜차이즈 매장 △코스트코 매장 △편의점 △이마트 등 대형마트 같은 규모가 큰 카드 가맹점부터 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애플 공식 리셀러 매장인 롯데하이마트와 최근 점주들에게 결제 단말기 교체 진행을 알린 이디야커피도 1차 사용처가 될 전망이다.

앞서 애플은 2015년부터 한국 시장에 애플페이를 출시하기 위해 카드사와 협상을 벌였지만 국내에 흔치 않은 ‘별도 NFC 단말기 설치 및 비용 부담’과 카드결제 수수료 문제 등으로 불발됐다.

한편 최근 삼성전자는 애플페이의 론칭을 앞두고 마케팅 확대에 나섰다. 지난 7일부터 삼성페이에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적용한 것에 이어, 3년 만에 삼성페이 광고를 이달 초 공개했다. 또 직방과 손을 잡고 삼성페이에 초광대역 무선통신(UWB) 기술이 적용된 ‘직방 UWB 스마트 도어록’ 디지털 홈 키‘를 넣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