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IT/의학

소아청소년, 오미크론 변이 취약…기존의 최대 5배

입력 2022-11-28 16:42업데이트 2022-11-28 16: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소아·청소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감염 확률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최대 5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올해 초부터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급성 폐쇄성 후두염을 동반한 소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했다. 전체 입원 환자 중 소아·청소년의 입원 비율이 다른 변이 시기보다 상대적으로 높아지면서 소아·청소년이 오미크론 변이에 취약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립암센터 전준영 감염내과 전문의, 김용대 서울대 통계학과 교수 연구팀은 델타 변이 발생 전인 3차 유행, 델타 변이의 4차 유행, 오미크론 변이의 5차 유행 기간에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연령별 감수성을 추정했다. 소아 확진자 증가는 오미크론 변이 자체의 특성일 수 있지만 소아·청소년이 성인보다 타인과의 접속 횟수가 많고 예방 접종률이 낮아서 나타나는 현상일 수 있으므로 이를 고려해 분석했다.

그 결과 소아·청소년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최대 3.2배(15~19세), 변이 발생 전 바이러스보다 최대 5.28배(10~15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50대 이상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오미크론 이전 바이러스보다 2배, 75세 이상은 1배 정도 높았다. 이는 오미크론 유행 이후 소아·청소년 환자의 입원율이 델타 유행 때와 비교해 3배 정도 늘었다는 미국·영국의 보고와도 유사한 결과다.

변이 발생 전 바이러스는 주로 폐와 같은 하기도 부위에 감염 일으키지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인두·후두와 같은 상기도 부위 감염을 잘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따라 성인보다 상기도가 좁은 소아는 오미크론 변이에 특히 취약할 수 있으며 상기도 폐쇄로 인한 급성 폐쇄성 후두염을 동반할 위험이 크다.

2020년 코로나19 유행 초기에는 고령층의 감염이 두드러졌다면 바이러스가 변이를 거듭하면서 어린 연령대의 감염이 두드러졌다. 인플루엔자 역시 어린이와 고령층에 위중한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국가 예방접종 주 대상자를 어린이와 고령층으로 정하고 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변이에 대한 연령별 감수성 역시 인플루엔자처럼 변화하는 것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전준영 전문의는 “이번 연구는 연령별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이 얼마나 잘 되는지(감수성)를 확인한 것이지 연령별로 타인을 얼마나 잘 감염시키는지(전파력)를 규명한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BMC 메디슨’ 최신호에 실렸다.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