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IT/의학

명품 음향에 인공지능을 얹다… 일체형 셋톱박스 ‘눈길’

입력 2021-10-27 03:00업데이트 2021-10-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K브로드밴드
세계적 브랜드 뱅앤올룹슨과 협업
콘텐츠별 최적화된 음장모드 지원
인공지능(NUGU)이 탑재된 완벽한 조합의 사운드바 일체형 셋톱박스 ‘AI Sound Max’.
SK브로드밴드(대표이사 사장 최진환)가 세계적인 오디오 전문 브랜드인 뱅앤올룹슨(Bang&Olufsen)과 손잡고 인공지능(NUGU)이 탑재된 완벽한 조합의 사운드바 일체형 셋톱박스 ‘AI Sound Max’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뱅앤올룹슨은 1925년 설립된 덴마크의 명품 오디오 전문 브랜드로 사운드 기술에 있어 독보적인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 IPTV 업계에서 뱅앤올룹슨과 제휴해 출시한 셋톱박스는 ‘AI Sound Max’가 최초다.

SK브로드밴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집 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프리미엄 홈미디어에 대한 고객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최고 사운드 장비와 최신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AI Sound Max’를 기획했다.

‘ AI Sound Max’ 사운드바는 명품을 지향하는 뱅앤올룹슨의 까다로운 음질 검증 시스템 통과를 의미하는 ‘audio by B&O’ 마크가 새겨져 그 품질을 보증한다. 이제 고객들은 안방에서도 오디오 전문 브랜드가 조율한 음향을 활용해 영화관이나 공연장에서처럼 생생하고 몰입감 넘치는 명품 사운드로 B tv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AI Sound Max’는 별도의 추가 스피커 없이도 음질의 생동감·공간감 구현이 가능한 ‘Auro 3D’ 솔루션이 적용돼 최적의 3D 음향을 제공한다. 사운드 넓이와 높이의 폭이 확연히 다름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B tv 콘텐츠들의 메타정보를 기반으로 최적화된 음장모드 기능을 자동 지원해 차원이 다른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AI Sound Max’는 SK텔레콤의 최신 음성인식 기반의 AI 서비스 ‘누구(NUGU)’를 지원한다. 음성 제어 기능으로 고객의 편리성을 증진시켰다. 누구(NUGU)의 경우 주변 노이즈를 제거하고 음성인식을 향상시키는 ‘전처리 솔루션’과 4개 마이크로 발화되는 방향의 음성도 인식할 수 있는 ‘빔포밍 기술’ 등이 적용됐다. 구글 어시스턴트도 지원하며 안드로이드 기반 OS를 통한 유튜브 콘텐츠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집안 인테리어를 세련되게 바꾸는 소재로 TV를 활용할 수도 있다. ‘AI Sound Max’는 인테리어를 중시하는 고객을 위해 최근 인테리어 트렌드인 모던함, 따뜻함을 반영해 웜 블랙의 컬러와 편안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설계됐다. 이 디자인은 외형적 독창성 측면에서 가치를 인정받아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제품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AI Sound Max’는 ‘B tv+인터넷’ 결합상품 신규 가입 고객이라면 월 8800원(3년 약정), ‘B tv All+Giga 인터넷’ 결합상품 신규 가입 고객은 월 6600원의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고객은 사용 중인 본인의 셋톱박스 종류에 따라 월 2200원(AI 스피커형), 4400원(UHD·스마트형)을 추가하면 ‘AI Sound Max’를 이용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SK브로드밴드 홈페이지와 고객센터(106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소희 기자 ash030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