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액정 닦는 광택용 천 2만5000원에 판매 [e글e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0 15:08수정 2021-10-20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애플이 무상으로 제공하던 광택용 천을 유상으로 팔기 시작했다. 다만 가격이 2만 원대로, 사용자들 사이에서 “다소 비싼 것 아니냐”는 불만이 제기됐다.

20일 국내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액세서리의 일종인 광택용 천이 2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는 애플 프로 디스플레이(Pro Display) XDR 등을 구매할 때 무상으로 제공되던 천이다.

애플은 나노 텍스처 글라스가 탑재된 프로 디스플레이 XDR이나 iMAC(아이맥) 제품의 화면을 닦을 때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자사 광택 천만을 사용해 닦으라고 안내해왔다.

애플 측은 이 천에 대해 “마모를 일으키지 않는 부드러운 소재”라며 “나노 텍스처 글라스를 포함해 모든 애플 디스플레이를 안전하고 깨끗하게 닦아준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비싼 가격을 두고 “소비자를 호구로 보느냐”, “나중에 천 거치대도 팔 듯”, “감성용 천이냐” 등 부정적 반응이 이어졌다. 이에 반해 일부 사용자는 “강매도 아니지 않느냐”, “나노 텍스처 글라스에는 필수 제품이다”, “구하기 힘들었는데 손쉽게 살 수 있어서 다행” 등 반겼다.

한편 애플은 맥 프로의 바퀴를 별도 구매 시 80만 원대에 판매해 논란이 됐다. 또 지난 7월에는 아이폰에 부착 가능한 보조 배터리 ‘맥 세이프(MagSafe) 배터리 팩’을 시중의 타사 제품보다 2~3배가량 비싼 13만 원에 판매하면서 불만을 야기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