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전문 기업 솔트룩스 “헌법재판소 지능형 전자재판서비스 사업 수주”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2 11:14수정 2021-06-22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빅데이터·인공지능 전문 기업 솔트룩스는 헌법재판소의 ‘지능형 전자재판 서비스 기반 등 구축’ 사업을 수주해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24년까지 연차별로 추진하는 지능형 전자재판 서비스 구축의 첫 사업으로 ▲헌법재판소 특성을 반영한 지능형 학습데이터 구축 ▲지능형 민원상담 챗봇 서비스 ▲일상용어 및 의미기반 판례검색 서비스 ▲비대면 업무지원 영상회의시스템 구축 등이 주요 내용이다. 사업비는 22억 원 규모이다.

솔트룩스는 앞서 국립국어원의 일상대화/구어 말 뭉치 사업, NIA(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의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등을 통해 이미 검증된 방법론을 적용하여 스스로 진화하는 고품질의 학습데이터를 구축하고, 사용자 중심의 쉽고 편리한 지능형 챗봇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최신 딥러닝 기반 의도분석 기술를 적용하여 질문의도를 정확하게 파악하여 똑똑하게 응답하는 최신 인공지능 챗봇서비스와 시맨틱 기반 지능형 검색기술로 단어와 문장의 의미까지 파악한 정확한 판례 정보를 제공하는 판례검색 서비스 고도화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경일 대표는 “어려운 헌법재판이 인공지능을 통해 국민들에게 보다 쉽고 편리하게 다가갈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솔트룩스는 앞으로도 모두의 삶과 기업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인공지능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솔트룩스는 100억 건이 넘는 지식베이스와 5000만 건의 말 뭉치 등 초 대규모 데이터 구축 및 다양한 인공지능 학습데이터 구축 사업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인정받아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하는 디지털 뉴딜 우수사례 기업으로 선정 된 바 있다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