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1 고질병 ‘발열’ 이번엔 잡을까”…삼성, 새로운 소프트웨어 배포

뉴스1 입력 2021-06-20 11:03수정 2021-06-20 11: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가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S21 시리즈’의 발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배포했다. 사진은 발열로 인해 카메라 앱의 종료를 알리는 모습. <출처=삼성 스마트폰 커뮤니티> © 뉴스1
삼성전자가 출시 전부터 논란이 되고 있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의 발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배포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7일 갤럭시S21 시리즈에 대한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배포했다. 소프트웨어 내용은 Δ카메라 사용성 향상 Δ단말 발열 개선 Δ특정 동영상 재생 시 깨짐 현상 개선 Δ단말 동작 관련 안정화 코드 적용 등 총 4가지다.

삼성전자가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배포하면서 발열 개선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갤럭시S21 시리즈의 발열 이슈를 확실히 해결하려는 의지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소프트웨어 배포와 관련해 “사용자들에게 최상의 사용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신 기능을 적용하고,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수시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갤럭시S21 시리즈의 발열 문제는 정식 출시 전부터 나타났다. 지난 1월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갤럭시S21 시리즈가 전작과 비교해 평균 온도가 더 높다는 글과 영상이 게재됐다. 이에 삼성전자는 체험 서비스인 ‘갤럭시 투고’를 통한 제품은 실제 제품과 다를 수 있다며 비교 콘텐츠 제작에 사용할 경우 체험을 제한했다.

삼성전자가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S21 시리즈’의 발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배포했다. © 뉴스1
그러나 갤럭시S21 시리즈가 출시되고 약 6개월이 지난 최근까지도 발열 문제는 계속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휴대전화 온도 상승으로 카메라 애플리케이션이 종료된다는 글을 비롯해 단말기 온도를 측정하거나 온도를 조금 낮추는 방법 등의 글이 게재됐다.

발열 문제를 겪고 있는 사용자들 사이에서 삼성전자의 이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대한 반응은 나뉘고 있다.

사용자들은 “업데이트 전에는 배틀그라운드를 하면 (온도가) 42~43도까지 올라갔는데 업데이트 후에는 40도가 넘지 않는다”, “충전을 하면서 게임을 해도 온도가 미지근하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반면 일부 사용자들은 “멀티 윈도우 사용 시에는 발열 문제가 나타난다”는 반응과 함께 “카메라를 실행하거나 인터넷 및 유튜브를 하면 온도가 올라가 업데이트 전보다 발열이 더 심해졌다”는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