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박-등산-챌린지… “코로나 블루 탈출” 2030의 슬기로운 일상찾기

홍은심 기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0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회적 거리두기로 여행길 닫히자, 차 몰고 한적한 곳에서 나홀로 캠핑
헬스장 대신 등산하며 건강 관리
‘덕분에 챌린지’ 등 캠페인 이끌고, 소소한 일상 공유하며 공감대 형성
온라인 공연-전시 문화 확산 한몫
직장인 김지영 씨(29)는 퇴근 후 줌으로 친구들을 만난다. 코로나19 때문에 오프라인으로 만나기는 어렵지만 친구들과 함께하고 싶기 때문이다.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랜선 만남은 익숙하다. 오히려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고 소통할 수 있어 효율적이기까지 하다. 사진은 줌으로 친구들과 만나는 사진. 김지영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일 년 가까이 이어지면서 우울감과 무력감을 느끼는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하지만 밀레니얼 세대는 무력하게 있지만은 않는다.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의 무너진 일상을 다시금 세우고 가꿔가고 있다. 누구도 예외일 수 없는 코로나 상황을 안전하면서도 기발한 방법으로 유쾌하게 보내는 밀레니얼 세대를 취재했다. 》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이들이다. 정보기술(IT)에 능하고 개성이 강하다. 이들도 다른 세대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로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일상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 집순이, 집돌이를 자처했던 세대지만 자발적으로 집에 있는 것과 외부 상황으로 어쩔 수 없이 집에 갇히는 건 다르다.

차를 이용해 가볍게 떠날 수 있는 ‘차박’이 젊은 층에서 인기다.
해외여행을 가지 못하고 국내 여행에서 숙소를 잡는 것도 조심스러워지자 밀레니얼 세대는 차를 끌고 언택트 여행에 나섰다. 예쁜 소품을 차에 싣고 사람이 없고 한적한 곳을 찾아가 ‘차박’을 즐겼다. 번거로운 캠핑 장비 없이도 간단한 매트와 담요만 있으면 원하는 곳으로 움직일 수 있고 어디서든 멈출 수도 있다. 효율과 자유를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매력적인 여행으로 빠르게 자리 잡았다.

혼산(혼자서 하는 등산)은 혼자 또는 친한 친구와 소규모로 하는 등산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헬스장, 필라테스 시설 등 실내운동이 어렵게 되자 밀레니얼들은 몸과 마음의 건강을 챙기면서도 다른 사람과 거리 두기를 할 수 있는 등산을 시작했다.

주요기사
라이브톡은 실시간으로 친구들의 반응을 볼 수 있어 재미있다.
밀레니얼 세대들이 일상을 바로 세우는 데 한몫 한 것은 작고 귀여운 챌린지들이다. 요리, 독서 등 다양한 주제의 챌린지가 등장했으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서로가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했다. ‘챌린저스’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목표를 정하고 달성하는 과정을 반복하며 지루한 일상에 의욕을 불어넣기도 했다. 스스로가 단단해지기 위해 홈트레이닝과 명상을 즐기고 인증과 공유를 하면서 주변 사람들의 일상이 무너지지 않도록 ‘일상력 챌린저’를 만들어갔다.

김 씨의 친구가 최근 첼로를 배우기 시작했다며 친구들에게 연주를 해보이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는 사회에 무관심한 세대로 치부되기도 하지만 때로는 혼자서, 때로는 같은 생각을 가진 또래들과 느슨하게 연대하면서 필요한 상황에 적극 목소리를 낸다. 외부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영향력을 온전히 발휘하기 위해서 그들은 자신을 단단히 다져 나간다.

의료진에게 ‘덕분에 챌린지’를 펼치는 등 적극적으로 선한 오지랖도 부린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챌린지를 열어 이슈에 대한 관심을 상기시키고 기부를 독려한다. 팬데믹 상황에서 ‘코로나맵’과 같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를 제공한 것도 그들이다.

코로나19로 경제위기와 취업난 등 힘든 나날이 반복되자 같은 고민과 상황에 처한 이들끼리 뭉치고 랜선으로 공연, 전시를 즐기는 등 그들만의 세계관이 담긴 콘텐츠로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기도 한다. 온라인상에서 난민 사진전을 하고 있는 전해리 작가는 “오프라인 전시 공간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은 다소 부족하지만 플랫폼을 이용해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홍승우 대학내일 미디어센터장은 “모바일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에게 그동안 오프라인에서 이뤄지는 전시나 공연이 전적으로 잘 맞아떨어졌다고 볼 수는 없다”며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돌파구로 진행된 온라인 공연이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줌과 같은 플랫폼은 코로나 이후에도 젊은층의 문화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참고 자료: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2021, 밀레니얼은 어떻게 배우고 일하며 성장하는가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헬스동아#건강#의학#슬기로운 코로나생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