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력 강한 ‘김치 유래 유산균’으로 장 건강 지킨다

동아일보 입력 2020-10-14 03:00수정 2020-10-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CJ제일제당
‘BYO 100억 생유산균 골드’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 세계 10개국서 특허 획득
‘BYO’는 CJ제일제당의 유산균 건강기능식품 전문 브랜드다. 해외에서 수입한 균으로 만드는 다른 유산균 제품과는 달리 국내에서 유산균을 자체 개발하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미 국내 최초로 김치에서 유산균을 추출해 면역 과민 반응에 의한 피부 상태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CJLP133 개별 인정형 유산균을 개발해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새롭게 선보이는 BYO 100억 생유산균 골드는 CJ가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세계 10개국에서 글로벌 특허를 획득한 CJLP243 유산균을 주원료로 사용한 프로바이오틱스 건강기능식품이다. CJ제일제당의 60년 발효기술로 8년간의 연구 끝에 발견한 생명력 강한 ‘생존 유산균’이 들어있다. 김치가 산패하기 직전 높은 산도(PH 3.0)의 가혹한 환경에서 살아남은 김치 유래 유산균으로 높은 산도에 견디는 생명력이 우수하기 때문에 위산과 담즙산을 이겨 내고 장 끝까지 살아가 건강하게 장 환경을 지켜준다. 유산균 함량도 엄청나다. 하루 한 캡슐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유산균 1일 섭취 권장량의 최대치인 100억 Cfu를 섭취할 수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BYO 100억 생유산균 골드는 CJLP243 유산균뿐 아니라 정상적인 면역기능에 필요한 아연까지 주원료로 넣어 장 건강과 면역 기능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아연은 호흡기 상피 세포를 보호하고 염증반응을 억제해 면역력을 높여주는 필수 영양소다. 여기에 부원료로 발효 홍삼농축액분말, 프롤린, 귀리식이섬유까지 넣었다. 보관용기도 특별하다. 용기 자체에 제습기능이 있는 특허 용기라 방습제가 필요 없으며 실온에서 보관해도 1년 동안 100억 유산균수를 보장한다. 유산균을 담은 캡슐 또한 380mg의 작은 식물성 캡슐로서 목 넘김이 쉽고 편해 더욱 좋다.

CJ BYO 100억생유산균골드는 CJ제일제당 건강케어센터를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이다. 10월 한정으로 6개월분(3박스·총 180캡슐)을 정상가 대비 최대 43% 할인 판매 중이다.
주요기사

#헬스동아#건강#의료#씨제이#유산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