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 상반기 5G 서비스 품질 평가’ 결과 발표…속도 가장 빠른 곳은?

이건혁 기자 입력 2020-08-05 11:12수정 2020-08-05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pixabay
정부가 진행한 5세대(5G) 이동통신 품질 평가에서 SK텔레콤의 서비스 속도가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이동통신 3사 중 주요 광역시 커버리지(이용 가능 범위)가 가장 넓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도 상반기(1~6월) 5G 이동통신 서비스 커버리지 점검 및 품질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4월 5G 상용화 이후 정부 주도로 이루어진 첫 번째 조사 결과다. 정부는 이동통신사들의 5G 투자 확대를 촉진하기 위해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 5G 서비스의 핵심으로 꼽히는 다운로드 속도는 이통 3사 평균 656.56Mbps(초당 메가비트)로 집계됐다. 2019년 조사에서 4세대(4G)인 롱텀 에볼루션(LTE)의 다운로드 속도가 158.53Mbps과 비교하면 5G의 다운로드 속도가 평균 4배 이상 빠른 셈이다. 이통사 중에서는 SK텔레콤이 788.97Mbps로 가장 빨랐으며 KT(652.10Mbps), LG유플러스(528.60Mbps) 순이었다.

서비스를 제공하는 면적은 LG유플러스가 가장 넓었다. 서울은 이통 3사의 커버리지 차이가 크지 않았지만 6대 광역시에서는 LG유플러스가 993.87㎢로 가장 넓었다. 뒤이어 KT(912.66㎢), SKT(888.47㎢)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정부는 이번 조사에서 소비자들의 불만이 주로 제기되는 5G가 LTE로 전환되는 비율에 대한 평가를 새로 포함시켰다. 이 항목에서는 KT가 다운로드 기준 4.55%를 보여 이통 3사 중 5G 서비스를 가장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이 4.87%였으며 LG유플러스는 9.14%였다.

이번 조사 결과는 이통 3사의 5G 기지국 설치 전략의 차이가 고스란히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5G 서비스 상용화 이후 SK텔레콤은 속도, KT는 안정성, LG유플러스는 서비스 범위 확대에 주력해 5G 기지국을 설치하고 운영해왔다는 것이다. 이통 3사 모두 “5G 서비스 상용화가 이루어진 지 1년 밖에 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를 통해 5G 서비스를 더 개선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