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안에서 편해야 차례 때도 편하죠

입력 2007-09-17 03:01수정 2009-09-26 1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운전할 땐 등받이 90도로 해야 허리 덜 아파 올해 추석 연휴에는 전국에서 4624만 명이 대이동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 버스 기차 등을 이용하는 귀성객들은 좁은 공간에 오랫동안 앉아 있다 보면 체중이 허리 쪽으로 쏠려 허리가 아프고 쉽게 피로해진다.

자동차를 운전해서 고향에 갈 때 등받이를 뒤로 젖히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등을 뒤로 젖히고 운전하면 일시적으로 피로감이 덜할지 모르지만 한참 지나면 허리가 더 아프다. 등받이는 90도로 세우는 것이 좋다.

엉덩이는 뒤로 바짝 밀착시키고 발로 페달을 밟았을 때 무릎이 약간 굽혀질 정도로 운전대와의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허리 통증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