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나눔 네트워크]서울의료원 봉사단 9개팀 나눠 9곳서 진료활동

입력 2005-03-06 18:39수정 2009-10-09 05: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부랑자들이 모여 사는 서울 은평구 구산동 ‘은평의 마을’을 찾아 진료활동을 하던 서울의료원 진료봉사단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진한 기자

5일 오전 10시 서울 은평구 구산동 ‘은평의 마을’ 1층. 서울의료원 진료봉사단이 임시로 만든 진료실엔 100여 명의 마을 주민이 진료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었다. 은평의 마을은 생활능력이 없는 부랑자 1800여 명이 살고 있는 곳.

15명으로 구성된 이 봉사단은 테이블 7곳에서 간경화로 배에 복수가 찬 최모(40) 씨, 알코올중독으로 3번째 이곳을 찾은 이모(52) 씨 등 주민들의 병세를 진료했다. 간호사가 혈압과 당뇨 검사 등을 끝내면 다음 테이블에서 의사가 진찰을 하고 그 다음 테이블에서 약사가 약을 조제했다. 이들을 전부 보는 데 2시간 남짓 소요됐다.

서울의료원 진료봉사단은 지난해 11월 직원 500여 명 중 150여 명이 참여해 발족했다. 총 9개 팀으로 나눠 서울시내 노인요양원, 장애인시설 등 다양한 사회복지시설 9곳에서 각 팀이 매주 한 번씩 번갈아가며 1년 동안 의료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봉사단 진료단장인 신영민 정신과 과장은 “노인요양원은 폐질환, 심장질환, 관절염 등 만성질환이 많은 반면 이곳은 정신질환, 알코올중독, 피부질환이 많다”며 “시설마다 질환 특징을 파악해 맞춤 의료 봉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환자들과의 상담을 맡았던 이영미 수간호사는 “뇌중풍, 말기 간경변 등 중증 질환자들은 현실적으로 제대로 치료받기 힘들다”며 “초음파검사, 간병인 사용 등 이들에게 지원 자체가 불가능한 비보험 항목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서울의료원 진료봉사단은 동아일보사와 서울시 산하 서울복지재단이 함께 벌이고 있는 ‘행복나눔 네트워크’ 캠페인에 동참해 극빈자 및 진료소외 계층의 환자들에게 무료 의료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의료 자원봉사활동, 의약품 나눔 등에 참여하고 싶은 분들은 서울복지재단(nanum@welfare.seoul.kr)에 문의하면 된다. 02-738-3181

이진한 기자 liked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