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수능 교재와 강의 내용 바꾼다

입력 2004-05-07 15:08수정 2009-10-09 2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르면 올 7월부터 교육방송(EBS) 대학수학능력시험 교재가 초급과 중급, 중급과 고급 등으로 묶여 함께 발행되고 교재비도 5~10% 가량 낮아진다.

또 프로그램 제작과 교재개발 등에 현직 교사들이 참여하고 인기 강과는 학교 현장에서 프로그램을 녹화하는 공개강의 방식이 도입된다.

최근 일고 있는 EBS 수능 강의의 실효성에 대한 논란과 관련, 교육인적자원부는 7일 이같은 내용의 보완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교육부는 수능 교재의 종류가 많아 비용 부담이 크다는 지적에 따라 초급, 중급, 고급으로 각각 나눠 발행하던 교재의 경우 이르면 올 7월부터 초급과 중급, 중급과 고급 등으로 묶어 발행하기로 했다. 교재가 통합돼도 수준별 강의는 계속 진행된다.

또 언어 외국어 수리 영역에 각각 4명, 사회탐구 영역에 6명 등 모두 28명의 현직 교사를 시도교육청에서 추천받아 프로그램 제작, 교재개발 및 제작 과정 등에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다.

현재 50분인 강의 시간을 늘려 다양화하고 강의 내용 반복, 정리 시간 설정 등 강의 기법을 개선하기로 했다. 인기강좌의 경우 학교현장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수업하고 질문도 받는 '공개강의' 방식으로 제작된다.

이 밖에도 △현재 300K 수준인 인터넷 수능강의의 화질을 개선하기 위해 인기강좌의 경우 500K 이상의 고화질을 제공하고 △학생 학부모를 대상으로 강사 및 강의 평가제를 도입하며 △전과목에 걸쳐 실시간 질의 응답이 가능한 쌍방향 학습관리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손효림기자 arys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