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8일 탄핵증거조사 여부 결정

입력 2004-04-04 18:04수정 2009-10-10 0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헌법재판소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사건의 3차 재판관 평의를 8일 열어 국회 소추위원측이 제출한 증거조사 신청에 대한 채택 여부와 범위를 결정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사건의 주심인 주선회(周善會) 재판관은 3일 “재판관들이 3차 공개변론 기일(9일) 전날 열리는 8일 평의에서 증거조사 신청에 대한 채택 여부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헌재는 또 증거조사가 필요한 이유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명확한 보강 자료를 7일까지 추가 제출하도록 소추위원측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소추위원측은 2일 열린 이 사건 2차 공개변론에서 노 대통령 등 30명에 대해 당사자를 비롯한 증인 신문 신청을 하고 청와대와 검찰, 중앙선관위, 특검 등 관련 기관에 수십건의 사실 조회 및 기록 검증을 신청했다.

이상록기자 myzod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