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메이저리거 추신수-김현수-황재균 3인방 나란히 웃었다

김재형기자 입력 2017-08-02 17:01수정 2017-08-02 1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리안 메이저리거 타자 3총사가 나란히 웃었다.

추신수(35·텍사스)는 2일 불방망이를 선보이며 ‘여름 사나이’라는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추신수는 이날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시애틀과의 홈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전날에도 시애틀을 상대로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을 기록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49에서 0.255로 높였다.

추신수는 전반기엔 주춤하다가도 후반기만되면 힘을 냈다. 지난해에도 추신수는 전반기 736경기에서 타율이 0.265에 머물렀다. 하지만 후반기 515경기에서는 0.297로 타율이 껑충 뛰어올랐다. 특히 2015 시즌에는 9월 이후 타율이 0.387까지 치솟으며 무서운 타격감을 자랑했다.

이날 3개의 안타를 추가한 추신수는 통산 1296안타를 달성해 스즈키 이치로(마이애미)에 이어 아시아 2호 ‘1300 안타’까지 4안타를 남겨두게 됐다. 하지만 텍사스는 추신수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7-8로 져 4연패에 빠졌다.

주요기사
전날 볼티모어에서 필라델피아 이적 이후 첫 경기에서 3볼넷을 이끌어내며 ‘눈 야구’를 과시한 김현수(29)는 두 번째 경기에서 첫 장타 신고식을 치렀다. 이날 김현수는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8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2회 첫 타석에서 오른쪽 2루타를 뽑아냈다. 올 시즌 30번째 안타이자 5번째 2루타였다. 다만 팀이 1-2로 뒤지던 6회 2사 1,2루의 득점 기회에서 삼진을 당한 것이 아쉬웠다.

김현수는 9회에도 볼넷을 골라내 1루 베이스를 밟았지만 후속 타자의 병살타로 물러났다. 김현수의 기록은 3타수 1안타 1볼넷이다.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경기에 8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한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은 볼넷 두 개를 얻어내 2경기 연속 출루를 이어갔다. 5경기 연속 선발 출전. 무안타에 그쳐 시즌 타율은 0.163에서 0.154로 떨어졌다.
김재형기자 monam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