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후보에 문 열려있다”… 安의 러브콜

민동용기자 입력 2016-01-25 03:00수정 2016-04-24 03: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정배-정운찬 등에 공개 구애… 야 주도권 경쟁에서 반전 노려
당내 ‘先야권통합’ 목소리 커져
지지율 하향세와 당내 갈등설로 국민의당(가칭) 안철수 의원이 시련을 겪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의 야권 내 주도권 싸움에서 다소 밀리는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안 의원은 24일 인천시당 창당대회에서 “모든 대권 후보분들에게 문은 항상 열려 있다”며 “와서 주인이 돼 달라. 총선이 끝난 뒤 정권교체를 위해 여러 좋은 대선 후보의 선의의 경쟁이 우리 당에서 펼쳐질 것”이라고 했다. 호남권 신당 추진 세력인 무소속 천정배 의원, 정동영 전 의원은 물론이고 정치 참여를 고민 중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를 향해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낸 것이다.

안 의원은 또 당내 현역 의원들을 향해 “저 당(더민주당)을 나설 때 어떤 각오였는지, 초심을 생각하며 함께 나가자”며 “기득권을 포기하고 헌신해야 한다. 살려고 하면 죽고 죽으려고 하면 산다”고 강조했다. 더민주당을 탈당해 합류한 현역 의원들과의 ‘내부 싸움’도 만만치 않음을 내비친 것이다.

당내에서는 현역 의원을 중심으로 다음 달 2일 중앙당 창당 전 원내교섭단체(20석 이상) 구성과 호남 신당 세력과의 통합 목소리가 높아진다. 제3당의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해 교섭단체 구성이 필수인 만큼 통합 전이라도 천정배, 박지원, 박주선 의원 등과 협력해 교섭단체부터 먼저 만들자는 얘기다. 박준영 전 전남지사의 신민당 창준위는 이날 김민석 전 의원의 민주당과의 통합을 발표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안 의원은 교섭단체 구성이 목표가 아니라고 수차례 밝혔고 야권 통합도 ‘선(先)창당 후(後)통합’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자칫 야권 통합이 ‘호남 내 통합’에 그치는 데다 그 자체가 혁신으로 비치기 어렵다는 인식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인천시당 창당대회에서는 내부 불협화음도 불거졌다. 인천시당 공동창당위원장을 맡은 이수봉 인천경제연구소장은 최근 ‘한상진 꺾고, 안철수계(?) 조용히 있으라 하고’라는 내용의 김관영 의원 문자메시지 사건을 거론하며 “제가 아는 안철수계는 정권교체 희망 하나로 풍찬노숙하고 고생해왔다. 이런 분들에게 계파의 딱지를 붙이면 우리는 출발부터 흔들린다”고 말했다.

안 의원 보좌관 출신인 이 소장 측 한 인사는 행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인천 지역 탈당파 의원들이 전국 지지율을 까먹고 있다. 현재 인천 국민의당은 명백히 도로 민주당 분위기”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안 의원은 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 김한길 문병호 의원 등과 함께 당원들의 발을 씻어주는 세족식을 하며 내부 결속을 다졌다.

민동용 기자 mindy@donga.com
#국민의당#안철수#대권후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