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中, 지난 수년 동안 마이크론 반도체 구매 줄여와”…제재로 인한 충격 적을 듯

입력 2023-05-25 16:31업데이트 2023-05-25 16:32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이 최근 미국 최대 메모리반도체 업체 마이크론의 자국 내 판매를 금지한 가운데 몇 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마이크론 제품 구매를 축소해 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번 마이크론 제재로 중국이 받는 타격은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4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은 “중국 정부의 입찰 내용을 검토한 결과 2020년 이후 마이크론 반도체 구매가 급격하게 줄었다”면서 “대신 대부분 중국 업체의 제품을 구매했고 일부 한국 업체의 제품도 구매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020년부터 3년간 중국 정부 입찰에서 마이크론 제품이 언급된 것은 단 4건에 불과했다. 대신 중국 정부의 메모리반도체 구매는 주로 화웨이, 유니크, 하이크비전 등 중국 업체를 통해 이뤄졌다. 또 일부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제품 구매도 있었지만 물량이 적어 중국산 제품을 보완하는 정도로 보인다. 이는 2020년 이전 마이크론 반도체가 중국 지방정부의 다양한 프로젝트에 사용됐던 것과 대비된다.

당시는 미국의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본격화하면서 중국이 이에 대비하기 위해 중국산 반도체 생산을 늘리려고 하던 때였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정부가 외국에 대한 기술 의존을 줄이고 중국산 제품 사용을 장려하는 것과 관련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인텔 프로세서나 엔비디아 그래픽처리장치(GPU) 등은 계속 구매했다. 이는 메모리반도체인 마이크론 제품과 달리 인텔 등의 제품은 대체재가 없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정부는 수년간 마이크론 반도체 구매를 줄였기 때문에 이번 제재로 인한 혼란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美中 갈등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