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심판에 욕하고 모니터 치고…우루과이 선수들 ‘징계’ 가능성(영상)

입력 2022-12-05 14:15업데이트 2022-12-05 14: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나전 후 주심에게 항의하는 우루과이 선수들. 알와크라(카타르)=AP/뉴시스가나전 후 주심에게 항의하는 우루과이 선수들. 알와크라(카타르)=AP/뉴시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한 우루과이 선수들이 가나전을 마친 직후 거친 언행으로 징계를 받을 위기에 처했다. 한 선수는 심판에게 욕설을 했고, 또 다른 선수는 비디오 판독(VAR) 모니터를 밀어 넘어뜨렸다.

영국 더 선은 우루과이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15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히메네스는 16강 진출이 좌절된 직후 심판에게 욕설을 하고, 국제축구연맹(FIFA) 관계자의 머리를 가격한 의혹을 받고 있다.

매체는 히메네스가 받을 수 있는 15경기 출전 정지 징계와 관련해 “국제 경기에만 적용될지, 소속 클럽에서도 적용될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우루과이의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 CF)가 VAR 모니터를 밀어 넘어뜨린 점도 지적하며 문제가 될 수 있는 우루과이 선수는 히메네스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앞서 우루과이 축구 대표팀은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와의 H조 마지막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고도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조별리그에서 한국보다 골을 더 많이 넣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국은 가나전·포르투갈전에서 2골씩 총 4골을 넣었고, 우루과이는 가나전에서 넣은 2골이 전부였다.

영국 미러 등의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우루과이 선수 일부는 조별리그 16강 진출에 실패한 뒤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심판에게 항의했다. 심판이 페널티킥을 줄 수 있는 상황에서 그렇게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우루과이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는 “에딘손 카바니는 상대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페널티킥이 선언돼야 했다”며 “다르윈 누녜스(리버풀)의 장면도 명확한 페널티킥”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변명은 아니지만, 이번 월드컵에서는 믿기 힘든 페널티킥들이 주어지고 있다”며 “심판 위원회와 FIFA는 최소한 더 잘 설명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일부 우루과이 선수들은 경기를 마친 직후 거친 언행을 보였다. 히메네스는 심판을 향해 “그들은 모두 도둑놈들”이라며 욕설을 했고, 영상을 촬영하는 사람을 향해 “그래, 얼마든지 찍어라”고 말했다. 히메네스는 심판에게 거세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FIFA 관계자의 머리를 팔꿈치로 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카바니는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주심이 사용하는 VAR 모니터를 밀어 넘어뜨렸다. 다행히 근처에 사람이 서 있지 않아 부상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자칫하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는 장면이었다.

영국의 축구 전문가 이언 라이트는 “정말 끔찍한 선수”라고 비판했고, 조 콜도 “전 세계가, 아이들이 보고 있다”며 “좌절감이 크더라도 선수는 평정심을 유지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 CF)는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주심이 사용하는 VAR 모니터를 밀어 넘어뜨렸다.에딘손 카바니(발렌시아 CF)는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주심이 사용하는 VAR 모니터를 밀어 넘어뜨렸다.
수아레스는 경기가 끝난 뒤 가족을 만나 포옹하려 했으나 FIFA가 이를 제지했다고 주장하며 FIFA를 문제 삼았다. 그는 “나는 프랑스 선수들이 교체 벤치에 아이들과 함께 있는 모습을 봤다”며 “그런데 왜 항상 우루과이는 안 되는 건가”라고 했다.

우루과이 수비수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르스피엘드)은 “마음에 들지 않지만 판정에 관해 얘기할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는 두 번의 페널티킥을 받아야 하는 게 분명했다. 모두가 그 장면을 보았다”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