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파월 美연준의장 “이르면 12월 금리인상 속도 조절”

입력 2022-12-01 05:04업데이트 2022-12-01 0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이르면 12월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파월 의장은 30일(현지시간) 워싱턴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 대담에서 “금리 인상의 속도를 완화할 시기는 이르면 12월 회의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연준은 오는 12월13~14일 올해 마지막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뒀다.

파월 의장은 이날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너무 높다”라며 “나와 내 동료는 높은 인플레이션이 중대한 어려움을 야기하고, 예산 압박을 주며, 급여를 통한 구매를 위축시킨다는 점을 절실히 인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특히 식료품, 주택, 교통비 상승을 감당하기 어려운 이들에게 고통을 준다”라며 “가격 안정은 연준의 책무이며, 우리 경제의 기반으로 작동한다”라고 했다. 그는 “가격 안정이 없다면 경제는 모두를 위해 작동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날 연설에서 그는 연준의 금리 인상 지속 기조는 고수했다. 그는 “우리는 금리를 인플레이션 2%대 복귀에 충분할 정도로 제한적인 수준까지 올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어떤 수준의 금리가 충분할 지에는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금리의) 지속 인상이 적절하리라고 예측한다”라고 말했다. 또 “9월 회의 당시 생각했던 것보다 최종 금리의 수준은 어느 정도 높을 것으로 본다”라고도 설명했다.



이와 관련, 연준은 지난 9월 FOMC 당시 세 번째 ‘자이언트 스텝(금리 0.75%p 추가 인상)’을 단행해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를 3.00~3.25%로 인상했다. 또 내년도 기준금리 전망치를 4.6%로 제시했었다.

이날 파월 의장의 발언은 내년도 기준금리 전망치가 4.6%에서 더 높아져야 한다는 것이다. 사실상 내년도 기준금리 전망치가 5%을 넘어서리라는 예측에 무게를 싣는 것으로 보인다.

파월 의장은 이날 “지난 1년에 걸친 성장 둔화와 더 긴축적인 정책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인플레이션 둔화에 명확한 진척을 보지 못했다”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노동시장에서 노동자 수요는 가용 노동력을 훨씬 앞지른다”라고도 평했다.

특히 지난 2020년 본격화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중대하고 지속적인 노동력 공급 부족이 시작됐으며, 이른 시일 내에는 해소되지 않으리라는 게 그의 시각이다. 그는 팬데믹이 수그러들면서 노동 참여가 회복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팬데믹 이전에는 못 미친다는 것이다.

아울러 생산가능인구의 증가 둔화도 노동력 부족의 한 원인이라고 그는 진단했다. 순이민 급감을 비롯해 팬데믹 기간 사망자 급증이 노동력 상실의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리라는 게 그의 분석이다. 임금 상승에 관해서도 확실한 신호는 없다고 그는 봤다.

그는 이날 임금 상승분이 인플레이션에 의해 잠식된다는 분석은 사실이 아니라며 “임금 인상은 인플레이션보다 높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좋은 일”이라면서도 노동시장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임금 스펙트럼에서 저임금 계층의 실질 임금 인상이 있어야 한다고 봤다.

그는 “우리는 여전히 2% 인플레이션 목표치를 보유했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수단을 활용해야 한다”라며 “우리는 모든 일이 자연스럽게 제자리로 돌아가기라고 추정하는 경향이 있지만, 그런 일은 지금까지는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파월 의장은 이런 분석하에 금리 인상 지속 기조를 재확인하고, “지금까지 우리의 신속한 긴축은 확실한 효과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인플레이션을 낮추기에 충분히 제한적인 수준에 도달하면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월 의장은 이날 자국 경제 불황 가능성과 관련해 “나는 연착륙의 길이 있다고 계속 믿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실업률은 올라가지만 이는 경착륙이 아니고, 심각한 불황이 아니다”라며 불황에 따른 실업 급증이 아닌 노동시장 완화에 무게를 뒀다.

다만 자국 경제 연착륙 가능성이 낮아졌느냐는 질문에는 “그럴 수 있다”라며 “올 한 해를 보면 누구도 우리가 금리를 이렇게 올리리라고 예상하지 않았고, 누구도 인플레이션이 이렇게 강하고 꾸준하리라고 예측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이어 인플레이션이 경제 전반으로 광범위하게 확산한 상황에서 “우리는 금리를 계속 높게 유지해야 할 수 있고, 이는 연착륙의 가능성을 낮추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인플레이션이 호전되면 연착륙을 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중국 경제 둔화가 자국 및 세계 시장에 미칠 영향에 관해서는 “중국이 세계 공급망과 깊이 연관된 경제 부문이나 자국 부문 봉쇄를 늘린다면 이는 공급망 효율성을 줄일 것”이라며 “이는 중국에서 제조·조립되는 제품 가격에 영향을 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미국에도 영향을 준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런 봉쇄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를 모르는 상태에서 (영향이) 얼마나 큰지를 말하기는 어렵다”라고 했다.

연준은 올해 들어 지난 11월1~2일 FOMC를 포함해 총 4차례의 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취했다. 현재 오는 12월13~14일로 예정된 마지막 FOMC에서 연준이 금리 인상 폭을 좁힐지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워싱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