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류승룡, 가나전 주심에 ‘문어 이모티콘’…“생각이 짧았다” 사과

입력 2022-11-29 11:06업데이트 2022-11-29 11: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마지막 코너킥 상황에 종료 휘슬을 분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벤투 감독이 강력히 항의하자 레드카트를 꺼내고 있다. 뉴스1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마지막 코너킥 상황에 종료 휘슬을 분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벤투 감독이 강력히 항의하자 레드카트를 꺼내고 있다. 뉴스1
배우 류승룡(52)이 29일 가나전 주심 앤서니 테일러에게 문어 이모티콘으로 항의의 뜻을 전했다가 “생각이 짧았다”며 사과했다.

류승룡은 전날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가나의 H조 2차전 주심인 앤서니 테일러의 소셜미디어를 찾아 문어 이모티콘 세 개를 남겼다. 이를 두고 앤서니 테일러의 민머리를 겨냥한 이모티콘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류승룡은 이모티콘을 삭제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류승룡이 항의의 뜻을 전한 건 심판의 판정을 받아들이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앤서니 테일러는 경기 종료 직전 한국에게 주어진 코너킥 기회를 인정하지 않고 경기를 종료했다. 이어 그는 거세게 항의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축구에서는 추가 시간이 지났어도 승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상황인 경우 코너킥 기회를 보장하는 게 일반적이다. 이승우는 “코너킥 공격인데, 어떻게 마무리 할 수 있느냐”며 “정말 할 말이 없게 만드는 판정은 이해할 수 없다. 분명 좋은 찬스였다. 코너킥을 안주고 끝내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충분히 추가시간에 (가나) 선수가 넘어지면서 벌어 놓은 시간이 있었는데, 이해할 수 없는 종료 휘슬”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