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사우디 대표팀 “롤스로이스 포상? 사실 아냐…뭘 얻을때 아니다”

입력 2022-11-27 13:44업데이트 2022-11-27 13: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에르베 르나르 감독과 공격수 살리흐 샤흐리가 질문을 받고 있다. ⓒ(GettyImages)/코리아2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에르베 르나르 감독과 공격수 살리흐 샤흐리가 질문을 받고 있다. ⓒ(GettyImages)/코리아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꺾으며 역대급 이변을 일으킨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이 롤스로이스 차량을 보상으로 받는다는 소문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25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사우디 에르베 르나르 감독과 공격수 살리흐 샤흐리는 ‘롤스로이스 소문’에 대해 질문받았다.

한 기자는 샤흐리에게 “아르헨티나를 이긴 보상으로 사우디 대표팀 모든 선수가 롤스로이스를 선물 받는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샤흐리는 기자의 말을 듣자마자 실소를 터뜨렸다. 이어 기자가 “이 소문이 사실인가. 사실이라면 당신은 어떤 색깔을 골랐는가”라고 묻자 샤흐리는 웃으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그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다.

샤흐리는 “우리는 조국을 위해 뛰는 것이며 최선을 다할 뿐이다. 이 자체가 우리에게 최고의 성취”라며 소문을 부인했다.

옆에서 듣고 있던 르나르 감독도 자신의 선수 중 누구도 왕실로부터 선물을 받은 적이 없다며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축구협회와 스포츠 당국은 매우 진지하다”며 “지금 우리가 뭘 얻을 때가 아니다. 아직 한 경기밖에 이기지 못했다. 여전히 중요한 경기들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두자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가족들이 기뻐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 인스타그램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두자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가족들이 기뻐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 인스타그램
사우디는 지난 22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사우디 정부는 승리를 축하하는 차원에서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임시 공휴일로 선포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도 가족과 얼싸안으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이 와중에 인도 주간지 ‘더위크’가 “인도의 한 사업가가 트위터를 통해 ‘빈 살만 왕세자가 선수단 전체에 10억 달러(약 1조3000억 원)와 롤스로이스 한 대씩을 주기로 했다’는 글을 올렸다”고 소개했다. 말레이시아, 중국 매체에서도 해당 내용이 보도됐다.

우리나라에도 이 소식이 빠르게 퍼졌으나 사우디 현지 매체에선 관련 보도가 나오지 않아 사실 여부를 두고 궁금증이 일었다.

사우디는 지난 26일 오후 10시 폴란드와 치른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선 2-0으로 패했다. 다음 달 1일 오전 4시에 멕시코와 최종전이 예정돼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