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中 “노르트스트림 폭발·누출 유감…공정한 조사 이뤄져야”

입력 2022-10-01 18:55업데이트 2022-10-01 18: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은 러시아에서 독일로 향하는 천연가스관 노르트스트림1·2 해저 폭발 및 가스 누출 사건에 우려를 표하면서 “공정하고 전문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겅솽 유엔 주재 중국 부대사는 러시아의 요청으로 전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이 사건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에서 발생한 강력한 수중 폭발과 가스 누출에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국가들은 이번 가스 누출이 사고가 아닌 고의적인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의 결과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한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해양법과 기타 국제법을 위반한 초국가적인 민간 시설 및 해저 가스관에 대한 공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모든 이해 관계자들이 누출에 대한 객관적이고 공정하며 전문적인 조사가 필수적이라는 데에 동의한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며 “중국은 모든 당사자들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그는 또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은 유럽의 에너지 수송을 위한 주요 동맥으로, 유럽 23개국에 필수적인 가스를 공급한다”며 “가스관의 물리적 붕괴와 가스 누출은 유럽의 에너지 공급 부족을 악화했다”고 우려했다.

특히 “전 세계 소비자, 특히 개발도상국 소비자들은 에너지 시장의 후속 변동성과 치솟는 에너지 가격에 고통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가스 누출은 여전히 진행 중이고 관련 수역 운송 경로와 생태 환경에 여전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유럽과 세계가 난제에 직면하고 있는 시점에서 이것은 정말로 우리가 보고 싶지 않은 크고 비극적인 재앙”이라고 말했다.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은 지난 26일 발트해 덴마크 보른홀른섬 인근에서 강력한 폭발 징후가 감지된 뒤 가스 누출이 확인됐다. 29일 발견된 추가 1곳까지 포함해 덴마크·스웨덴 배타적경제수역(EEZ) 각 2곳 등 총 4곳에서 가스가 새고 있다.

서방과 러시아는 사고가 아닌 사보타주에 의한 폭발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폭발 경위와 배후는 밝혀지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