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유럽최대’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에 포격…흰 연기 솟구쳐

입력 2022-08-12 18:10업데이트 2022-08-12 18: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럽 최대원전’으로 불리는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단지에 최근 포격이 계속되는 가운데, 원전단지에서 흰 연기가 솟구치는 모습이 영상으로 포착됐다.

11일(현지시각) 트위터에는 자포리자 원전단지 앞을 흐르는 드니프로강 건너에서 원전 단지 방향을 촬영한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폭발음이나 불길은 보이지 않았지만 원전단지 일대에서 흰색 연기가 하늘로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에 위치한 이 원전단지는 원자로 6기를 보유해 유럽 최대 규모로 꼽히며, 개전 직후인 지난 3월 초 러시아 군에 장악된 상태다.

최근 러시아 군과 우크라이나 군이 자포리자 원전 부근에서 교전을 이어 나가며 핵사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계속된 원전 포격에 대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모두 서로의 소행을 주장하고 있다.

바실리 네벤자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11일 소집된 안보리 회의에서 “최근 며칠간 우크라이나군이 다수의 로켓과 포를 발사해 원전을 포격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 아톰은 이 공격이 친러시아 세력의 소행이라며 “원전 주변에 5차례나 공격당했다”고 주장했다.

상황이 평행선을 달리자 국제기구의 중재도 이어지고 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11일 안보리 회의에 참석해 “핵 안전·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모든 군사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며 “이처럼 큰 핵시설 인근에서의 군사 행동은 심각한 결과를 불러올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또 안토니우 구테흐스 UN 사무총장은 자포리자 원전 단지 주변을 ‘비무장지대’로 설정해 관리할 것을 제안하며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양측에 원전 주변에서의 군사 활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에네르고 아톰은 텔레그램을 통해 포격으로 원전 주변 건물에 화재가 발생했지만 경미한 불로 진화됐으며, 원전 안전에는 이상이 없으며 부상자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