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어나니머스 “테라 권도형 최대한 빨리 사법처리될 것”

입력 2022-06-28 07:39업데이트 2022-06-28 07: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제 해커단체 어나니머스가 최근 폭락한 코인 테라USD와 루나의 개발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법적 처분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어나니머스는 27일(현지시간)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도권(권도형)이 최대한 빨리 사법처리될 것을 약속한다”며 “당신의 파멸 흔적에서 더 많은 범죄가 발견될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도권이 암호화폐 세계에 들어간 이후 그의 모든 행적을 조사하고 있다”며 “시작부터 나쁜 의도를 가졌다는 증거가 있다. 도권은 경쟁자들과 비판자들을 비난하는 오만한 태도를 보였고, 절대 실패하지 않을 것처럼 행동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권은 파산하기 전 루나와 테라USD(UST)로부터 매달 8000만 달러를 현금화한 것을 포함해 권의 세탁 혐의 목록을 재검토했다”며 “그는 앞서 몰락한 스테이블 코인 ‘베이시스 캐시’를 2020년 말 공동 개발했는데 당시 ‘릭 산체스’라는 가명으로 활동했다”고도 했다.

다만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어나니머스 소속을 주장하는 유튜브 채널이 여러 개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탈중앙화, 익명화라는 본연의 성격을 감안할 때 그룹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없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