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교황, 2차 대전 ‘유대인’ 파일 170권 공개 지시

입력 2022-06-24 14:31업데이트 2022-06-24 14: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이 갖고 있는 2차 세계대전 ‘유대인’ 파일을 온라인에 공개하라고 지시했다고 가디언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개 대상 파일은 최근 문을 연 교황 비오 12세 기록보관소에 있는 유대인 관련 파일 170권이다.

교황청에 따르면 여기엔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과 파시스트에 박해 받던 유대인 등이 교황에 도움을 구하는 서신 2700개가 포함돼 있다. 교황 비오 12세는 2차 세계대전 시기가 포함된 1939년 3월부터 1958년 10월 서거 때까지 재위했다.

유대인들은 서신을 통해 나치에 추방되지 않도록 해 달라거나 강제수용소에서 나올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고 가족을 찾아달라는 부탁도 했다.

보도자료에 포함된 편지 한 통은 1942년 스페인의 강제수용소에서 자유를 찾은 23세 독일 대학생의 것으로 “외부 도움 없이는 희망이 거의 없다”고 적혀 있다.

이 문서들은 지난 2020년 기록보관소 학자들에게 공개됐다. 그러나 프란치스코 교황은 모든 사람들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교황청은 설명했다.

교황청은 “도움을 요청한 사람들의 후손들이 세계 어느 지역에서든 사랑하는 사람들의 흔적을 찾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유대인 단체들은 교황 비오 12세가 홀로코스트에 침묵했다고 비판해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역사학자 데이비드 커처는 최근 기록보관소를 인용한 한 책에서 “교황 비오 12세는 아돌프 히틀러나 이탈리아의 파시스트 독재자 베니토 무솔리니의 반감을 사지 않기 위해 유대인들을 위해 개입하거나 나치의 잔혹행위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것을 꺼렸다”고 기술하기도 했다.

그러나 바티칸은 교황이 생명을 구하기 위해 조용한 외교를 했다고 옹호해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