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맥도날드 이어 나이키도 철수…‘러 보이콧’ 대열 합류

입력 2022-06-24 04:00업데이트 2022-06-24 04: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맥도날드, 스타벅스 등에 이어 나이키도 러시아 시장 철수를 결정했다.

CNBC 등에 따르면 나이키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러시아 시장에서 완전 철수한다”고 밝혔다.

나이키는 “우리의 우선순위는 향후 몇 달 동안 책임감을 갖고 운영을 축소하면서 직원들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나이키는 지난 3월 3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러시아에서 자체 소유하고 있던 매장들의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 3개월여 뒤 나온 이번 조치로 완전 철수가 결정됐다.

이번 러시아 시장 철수가 나이키의 사업에 큰 타격이 되진 않을 전망이다. 나이키의 수익 비중 중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이 차지하는 비율은 1% 미만에 불과하다.

미국 기업들의 러시아 이탈 행렬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맥도날드, 스타벅스가 러시아에서의 사업을 접기로 한 데 이어 최근 구글도 러시아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러시아는 자국을 떠나는 서방 기업의 자산을 압류하고 형벌을 부과하는 새 법안을 추진 중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