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암호화폐 대출업체 ‘바벨 파이낸스’ 예금인출 중단

입력 2022-06-18 06:45업데이트 2022-06-18 06: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해당 기사 - 코인데스크 갈무리
암호화폐(가상화폐) 담보대출 업체인 셀시우스가 뱅크런(예금자들이 예금인출을 위해 몰려드는 현상)이 발생하자 인출을 중단한데 이어 또 다른 암호화폐 대출업체인 ‘바벨 파이낸스’도 예금 인출을 중단했다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홍콩에 본사를 둔 암호화폐 대출업체인 바벨 파이낸스는 이날 회사 웹사이트에 낸 성명을 통해 “자금압박으로 예금인출과 환매 등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바벨은 성명서에서 “비정상적인 유동성 압박에 직면해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회사 대변인은 코인데스크에 “바벨 파이낸스는 고객의 이익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모든 관련 당사자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으며 적시에 업데이트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1년 말 기준 이 회사의 대출 잔액은 약 30억 달러(3조8850억원)였다. 평균 월 파생상품 거래량은 8억 달러, 옵션 상품은 200억 달러 이상이었다. 규모가 적지 않은 암호화폐 대출업체인 것이다.

앞서 지난 13일 암호화폐 담보 대출 서비스 업체인 ‘셀시우스’도 인출을 중지했다. 셀시우스는 대규모 뱅크런이 발생하자 모든 인출을 중단했다. 셀시우스는 뱅크런으로 자금이 바닥난 것으로 알려졌다.

잇달아 암호화폐 대출업체들이 예금 인출을 중단한 것은 최근 암호화폐가 급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시각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0.79% 하락한 2만61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비트코인은 2만 달러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비트코인의 최고점은 6만9000달러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