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美국방부 “北도발 지속, 군사적 관점서 적절한 대응 계속”

입력 2022-05-28 03:33업데이트 2022-05-28 0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국방부가 북한의 도발이 계속될 경우 한·일과의 훈련 등 적절한 대응을 계속 모색하리라고 예고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추가 결의안 무산 이후 북한 상대 군사적 억지 증강 필요성과 관련, “이번 여러 차례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우리는 한국·일본 카운터파트와 훈련을 실시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몇 주 전에는 역내 ISR(정보·감시·정찰) 수집 활동 강화도 얘기했었다”라며 “그들(북한)이 이런 발사를 계속하고 한반도에 불안정과 불안감을 유발한다면 우리는 타당한 경우 군사적 관점에서 적절한 대응 기회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한·일 순방 직후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자 한·미는 지대지·에이태킴스 미사일로 대응 사격을 실시했다. 또 F-15 전투기 엘리펀트 워킹 영상을 공개하고, “한·미가 동시에 준비해 같이 대응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커비 대변인은 한국 및 일본과의 두 훈련이 매우 빠르게 이뤄졌다며 “이는 우연히 이뤄진 게 아니다. 잘 이뤄진 동맹 관리와 사전 지식, 그리고 서로의 군사 역량에 대한 친숙함, 두 동맹과의 지속적인 훈련·작전 때문이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 시위를 거론, “오래 준비된 것이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순방에 대한 직접적인 대응이 아니었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커비 대변인은 “그와는 대조적으로 우리는 북한의 다수 발사에 대응해 신속히 행동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는 건강하고 강력하며 활기찬 동맹의 신호이자,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우리가 계속 성장시키고 증진하려는 동맹·파트너 네트워크 보유의 가치를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관해서는 여전히 분석 중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커비 대변인은 “우리는 여전히 이를 여러 차례의 탄도미사일 발사로 분류하고 있다”라며 “여전히 정보를 파악 중이며, 더 이상의 세부 사항은 없다”라고 말했다.

[워싱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