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중국, 새 대북제재 결의안에 부정적…“제재는 목적아냐”

입력 2022-05-26 17:37업데이트 2022-05-26 17: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에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2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안보리가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일관되게 생각해왔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제재는 수단이지 목적이 아니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목표에 도움이 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안보리 각국이 정치적 해결의 큰 방향을 유지하고 경색 국면을 타개하는 해결책을 적극 모색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발언은 정치적 해결을 강조하며 제재를 반대하는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유엔 안보리는 26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시마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 표결을 진행한다.

미국이 주도하는 새 대북제재 결의안에는 북한에 대한 원유와 정제류 수출량을 각각 400만 배럴에서 300만 배럴, 50만 배럴에서 37만5000배럴로 25% 감축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초안에서 이전에 비해 수출량을 절반으로 줄이는 것보다 다소 완화된 내용이다.

현재 의장국을 맡고 있는 미국은 임기동안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을 추진해왔지만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에 가로막혀 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