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IAEA 사무총장, 日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검증 방문

입력 2022-05-18 20:51업데이트 2022-05-18 20: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하기우다 고이치 경제산업상과 회담을 통해 정부의 방침에 근거해 도쿄 전력이 진행하고 있는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할 계획에 대해 현지 시찰 등 검증을 진행하겠다고 18일 밝혔다.

하기우다 경제산업상은 “오염수 방출에 대해 국내외 이해를 얻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검증 과정에 전면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회담 서두에서 밝혔다. 이에 그로시 사무총장은 “계속 검증을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비공개 회담에서 그로시 사무국장은 “검증을 마치면 전세계 사람들이 ‘처리수는 건강이나 환경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확신을 가질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18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19일에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 현황이나, 처리수의 보관 상황 등을 시찰하고 도쿄 전력과 의견을 교환할 방침이다.

IAEA는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의 보고와 이번 시찰 등을 바탕으로 내년 봄 처리수 방출 시작까지 검증 결과를 정리한 보고서를 공표할 예정이다.

같은날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오는 삼중소소(트리튬) 등 방상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려는 도쿄전력의 계획을 승인했다.

NRA는 이날 회의에서배출 전 수치 확인 방법, 환경·인적 피폭 평가 등에 대한 기존 논의를 정리한 심사서를 검토한 후 도쿄전력의 오염수 방출 계획이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도쿄전력의 계획은 19일부터 약 한달 동안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공식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해 4월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로 처리한 후 바닷물로 희석해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뒤 바다에 방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 후 도쿄 전력은 이와 관련 세부계획을 마련했고 이를 지난해 12월 NRA에 제출했다.

계획에 따라 도쿄전력은 지난해 12월부터 원전 오염수 방출을 위한 공사를 관활 지역 해저터널 인근에서 시작했고 이 작업을 후쿠시마현과 지방자치단체의 동의를 얻어 내년 4월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NHK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