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EMA 위원회, 화이자 먹는 치료제 조건부 허가 권고

입력 2022-01-28 01:11업데이트 2022-01-28 01: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의약품 담당 위원회가 화이자의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조건부 허가를 권고했다.

EMA는 2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산하 약물사용자문위(CHMP)가 산소 보조가 필요하지 않고 중증화 위험이 큰 성인을 상대로 팍스로비드 조건부 치료 허가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팍스로비드 함유 물질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체내 증식을 줄인다고 봤다. 또 환자 치료 데이터를 살핀 결과 기저질환 보유 환자의 입원·사망 가능성도 상당히 줄인다고 평가했다.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증상 발현 5일 이내에 팍스로비드·위약을 투여한 환자들을 살핀 결과, 팍스로비드 투여 환자 1039명 중 8명(0.8%)만이 24시간 이상 입원을 했다. 위약 투여 환자 입원은 1046명 중 66명(6.3%)였다.

아울러 팍스로비드 투여 환자군 중 아무도 사망한 사례가 없었다. 반면 위약 투여군 중 아홉 명이 사망했다.

다만 연구 대상 환자 대다수는 델타 변이였다. 그러나 위원회는 “실험실 연구에 근거하면 팍스로비드는 오미크론과 다른 변이에도 작동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아울러 부작용도 대체로 경미하다고 봤다.

[워싱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