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교황 “우크라이나 사태 우려”…26일 국제기도의 날 제안

입력 2022-01-24 01:06업데이트 2022-01-24 01: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크라이나 긴장이 고조된데 데해 우려를 표하고 정치적 대화를 통한 해결을 촉구했다.

교황은 23일(현지시간) 주일 삼종 기도를 마치고 바티칸 성 베드로광장에 모인 신자들에게 “우크라이나의 평화에 새로운 타격을 주고 유럽 대륙의 안보를 위협하는 긴장 고조를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교황은 “모든 정치적 행위와 계획은 당파적 이익이 아닌 인간의 형제애를 위한 것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구든지 자신의 목표를 위해 다른 사람에 피해를 입힌다면 그것은 인간으로서의 소명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두 형제가 되고자 창조됐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교황은 “이런 이유와 우려에 따라 오는 26일을 우크라이나 위기 해소와 평화를 위한 국제 기도의 날로 삼자”고 제안했다.

2014년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국경에 약 10만명의 병력을 배치했고, 이에 따라 침공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다.

반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을 부인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