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복권만 4번 당첨된 美남성…55억 돈벼락 맞았다

입력 2022-01-19 19:00업데이트 2022-01-19 19: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한 남성이 20여 년 동안 네 차례나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거머쥐었다. 남성이 지금까지 받은 누적 당첨금은 무려 460만 달러(약 54억 82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더선 등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알투나에 사는 마이크 루치아노(55)는 지난 6일 100만 달러(약 11억 9150만 원)짜리 복권에 당첨됐다.

놀라운 점은 그가 이전에도 수차례 복권에 당첨됐다는 사실이다. 루치아노는 ▲1999년 10만 달러(약 1억 1920만 원) ▲2016년 300만 달러(약 35억 7510만 원) ▲2020년 50만 달러(약 5억 9560만 원)에 각각 당첨됐다.

세 번째 복권에 당첨된 후에야 언론 인터뷰에 나선 루치아노는 당시 “이렇게 큰 행운이 나에게 왔다는 점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사실 인생에 한 번 당첨되는 것도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복권 중독이다. 나를 보고 복권에 인생을 거는 사람들은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루치아노는 당첨금 사용과 관련해 “이전 당첨금이 얼마나 빨리 사라졌는지 기억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더욱 신중하게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그는 첫 번째 당첨금으로 대출 등을 갚고 집을 옮겼다고 한다. 가장 큰 액수인 2016년 당첨금으로는 부모의 빚을 대신 갚아주고 새 차를 구매했다.

그는 세 번째 복권에 당첨된 지 2년 만에 10억 원대 당첨금을 또다시 손에 넣었다. 루치아노의 아내 셸리는 “평소 남편이 다른 사람을 돕는 데 앞장 서곤 했다”며 “(남편이) 베풀고 산 것이 다시 돌아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