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파우치 “오미크론, 델타보다 전염성 높지만 확실히 덜 심각”

입력 2021-12-08 04:16업데이트 2021-12-08 04: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미크론은 델타보다 전염성이 더 세지만, 증상은 더 가벼울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장은 이날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에 대해 알려지지 않은 의문은 전염성, 면역 회피성, 중증 여부라면서 “오미크론은 전염성이 매우 높아 현재 지배종으로 거듭난 델타를 앞지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그는 오미크론의 중증 야기 여부에 대해 “현재로선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더 심각하다는 가능성이 낮은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평가했다.

파우치 소장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를 근거로 “감염율과 입원율이 델타보다 적고, 덜 심각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아프리카 지역 내 감염률 대비 입원율이 적기 때문에 초기 자료를 지나치게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소장은 “최상의 시나리오는 오미크론의 전염성이 델타보다 더 강하지만, 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지 않고 입원이나 사망으로 이어지지 않는 것”이라면서 “최악의 시나리오는 전염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고 백신이나 이전 감염에 의해 형성된 면역력을 돌파해 또 다른 팬데믹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미크론은 표면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를 델타 보다 2배 더 보유하고 있으며, 전염력이 5배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재 전 세계 보건 전문가들과 전염성, 면역 회피성, 중증 여부 등 3대 의문 관련 연구·분석을 진행, 초기 결과를 며칠 내로 발표하고 수주 내로 결론을 내린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