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아시아내 영향력, 美 1위 - 中 2위 - 日 3위 - 韓 7위”

입력 2021-12-07 03:00업데이트 2021-12-07 09: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호주 싱크탱크, 亞26개국 대상 조사
“美파워 커지고 中 줄어 격차 벌어져”
호주 로위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2021년 아시아 파워지수’. 뉴스1
아시아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최근 2년간 감소한 반면 미국은 동맹 복원 및 외교 강화 시도를 바탕으로 영향력을 회복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 시간) 호주의 주요 싱크탱크인 로위연구소가 내놓은 올해 ‘아시아 파워 인덱스’에서 미국은 아시아 내 영향력 점수가 82.2점으로 1위 국가를 유지했고, 중국은 74.6점으로 2년 연속 2위를 했는데 두 나라 간 격차가 7.6점으로 작년(5.5점)보다 벌어졌다. 이어 일본(3위) 인도(4위) 러시아(5위) 호주(6위) 한국(7위) 등이 뒤를 이었다. 아시아 26개 국가를 대상으로 매년 진행하는 이 조사는 경제적 영향력, 군사력, 문화적, 외교적 영향력, 미래 자원 등 모두 131가지 기준을 바탕으로 영향력을 산정한다.

로위연구소는 올해 조사에서 “중국은 2년 연속 팬데믹의 영향으로 점점 내부 지향적으로 돼 가는 반면 미국은 개선된 외교를 바탕으로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점점 고립화돼 가는 대외정책은 물론이고 급속한 고령화와 국가부채 부담 등으로 ‘미래 자원’ 등 분야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적극적인 외교정책과 함께 팬데믹 시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대규모 공여하는 이른바 ‘백신 외교’로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영향력을 회복해 나가고 있다.

이번 조사를 이끈 로위연구소의 허브 르메이휴 책임연구원은 블룸버그통신에 “미국은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오래 주요한 슈퍼파워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