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CEO “中공산당 보다 오래 남을 것” 발언 하루만에 사과

이은택기자 입력 2021-11-25 15:56수정 2021-11-25 1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최고경영자(65·CEO)가 “JP모건이 중국 공산당보다 오래 살아남을 것을 장담한다”고 말한 지 하루 만에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성명에서 “그런 발언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 후회한다”며 “그 농담은 우리 회사의 힘(strength)과 지속성(longevity)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전날 다이먼은 미국 보스톤 칼리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중국 공산당과 JP모건의 중국 진출이 올해 100주년을 맞았다고 언급했다. 1838년 설립된 JP모건은 1921년부터 중국 상하이 등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다이먼은 “나는 우리가 (중국 공산당보다) 더 오래 살아남을 것이라는 데 내기를 걸겠다”고 했다.

다이먼의 발언에 중국 당국은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블룸버그통신 기자가 다이먼의 발언에 대한 견해를 묻자 “블룸버그는 근엄한 매체가 아닌가. 당신 매체도 이런 식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려 하냐”며 쏘아붙였다.

주요기사
JP모건은 중국 당국의 심기를 건드릴까 우려하며 다이먼의 발언을 수습했다. JP모건의 대변인은 24일 “다이먼은 어제 토론에서 중국과 중국인들이 매우 똑똑하고 사려 깊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며 “그는 다른 국가나 그 리더십에 대해 가볍게, 무례하게 말해선 안 된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 최대 투자은행이자 시가총액 4934억 달러(약 587조 원)인 JP모건은 중국 정부의 특혜를 받으며 중국 사업을 확장해왔다. 8월에는 중국 내 외국 자본 중 처음으로 ‘지분 100%’를 소유한 증권사를 설립했다.

이은택기자 nab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