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FOMC 결과에 상승 마감…4거래일째 최고치

뉴시스 입력 2021-11-04 06:08수정 2021-11-04 0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위원회(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발표에 일제히 사상 최고치 마감했다.

이날 마켓워치, CNBC 등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04.95포인트(0.29%) 오른 3만6157.58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9.92포인트(0.65%) 상승한 4660.57에 폐장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161.98포인트(1.04%) 뛴 1만5811.58에 거래를 마감했다.

주요기사
이날 증시는 연준이 시장 예측대로 테이퍼링 결정을 발표하자 안도하며 나흘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준은 이날 정례회의 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달 말 테이퍼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우선 11~12월 매달 국채 100억달러, 주택저당증권(MBS) 50억달러씩 총 150억달러 축소하되, 경제 전망 변화에 따라 매입 속도를 조정할 방침이다.

현 속도가 유지되면 자산매입은 오는 2022년 7월께 종료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이후 경제가 상당한 진전을 이룬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기준금리는 0.00~0.25%로 동결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테이퍼링이 직접적인 금리 인상 신호를 주는 건 아니다”라고 선 그었다.

스테이트 스트릿 글로벌 어드바이저스의 마이클 애론 애널리스트는 “긴축 통화 정책은 예상됐던 것”이라며 “연준은 투자자들에게 경제 상황이 꽤 확고한 기반 위에 있고, 더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비트코인 선물 상장지수펀드(ETF)인 프로셰어스 비트코인 ETF(코드 BITO)는 0.58포인트(1.42%) 내린 40.40에 거래됐다.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오후 4시55분 현재 비트코인은 0.51% 내린 6만2789.63달러에 거래 중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