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 호텔 IS 테러 징후… 美, 자국민에 긴급대피령

카이로=황성호 특파원 입력 2021-10-12 03:00수정 2021-10-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탈레반과 첫 회담후 테러 경고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있는 한 특급호텔이 테러 위협을 받아 미국과 영국이 자국민에게 대피를 촉구했다고 11일 AFP통신이 보도했다. AFP통신은 “이슬람국가(IS)는 아프간과 파키스탄에서 이슬람 사원과 광장, 심지어 병원에서도 민간인을 학살했다”며 이번 테러 위협도 IS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이날 “세레나호텔에 있거나 근처에 있는 미국 시민들은 즉시 떠나야 한다”고 권고했다. 영국 외교부 역시 “위험이 높아져 세레나호텔에 머물지 말 것을 권유한다”고 발표했다. 테러 대상으로 지목된 세레나호텔은 아프간에서 가장 유명한 호텔 중 하나로 그동안 꾸준히 테러에 노출돼 왔다. 올 8월 중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아프간 점령 후 대부분의 외국인이 아프간을 떠났지만 언론인과 구호단체 직원 등 일부는 아프간에 남아있는 상황이다.

세레나호텔에 대한 이 같은 테러 위협은 9일 미국과 탈레반의 회담 직후 나왔다. 이 회담은 탈레반의 아프간 재점령 후 미국과 탈레반의 첫 회담이었다.

카이로=황성호 특파원 hsh0330@donga.com
주요기사




#카불 호텔#is테러#긴급대피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