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석탄 금지한 중국, 전력난 부메랑 …“헝다보다 더 큰 위기”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7 10:11수정 2021-09-27 1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외신 “중국의 진짜 위기, 헝다 아닌 전력난”
전력난, 호주 석탄 수입 금지 여파
미국 블룸버그 통신 해당 기사. 뉴스1
중국은 현재 사상 최악의 ‘전력난’을 겪고 있다. 신호등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교통체증은 물론 일부 가게들은 촛불에 의지해 장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중국의 진짜 위기가 ‘헝다 사태’가 아닌 ‘전력난’이라고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헝다의 경우 부채가 중국 은행권 총 부채의 0.3% 정도인 상태라 통제 가능하지만 전력난의 경우 중국 일부 공장의 가동을 멈추게 할 만큼 심각하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애플과 테슬라에 제품을 공급하는 중국 공장들의 가동이 일시 중단된 상태다. 이미 광동성의 여러 생산기업들이 정부로부터 일주일에 적게는 하루, 많게는 사흘만 공장을 가동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쓰촨성의 경우 그 강도가 가장 약한 경우로 불필요한 생산라인, 조명 등은 사용하지 말라는 조치령이 내려왔다. 반대로 닝샤(宁夏)의 경우 에너지 소모량이 많은 기업에 대해 “한 달간 가동 중단”이라는 강도 높은 조치를 내렸다. 장쑤성, 광동성, 저장성은 물론 베이징과 상하이 등지의 기업도 마찬가지다.

주요기사
이 지역들은 중국의 제조업 중심지일 뿐만 아니라 세계의 제조업 핵심이기 때문에 전력난이 심해진다면 결국 전 세계 공급망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블룸버크 통신은 덧붙였다.

중국의 전력 위기의 원인으로 정부의 호주산 석탄 수입 금지 정책이 주목받고 있다. 호주 정부가 화웨이 5G 통신 사업 참여 배제와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중국 책임론 제기 및 국제 사회의 독립적 조사를 요구하자, 중국은 보복 차원에서 지난해 10월부터 호주 석탄 수입을 금지했다.

석탄 ⓒGettyImagesBank

부작용은 중국에 부메랑처럼 돌아왔다. 중국내 코로나19 상황이 다소 안정되고 경기가 회복하면서 산업용 전력 수요가 늘어나자 발전용 석탄 공급 부족에 직면한 것이다.

호주산 석탄은 중국이 사용하는 발전용 석탄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중국이 지난해 호주에서 들여온 석탄만 4250만톤이 넘는다. 중국의 전체 발전량 중 화력발전의 차지하는 비중은 57%에 달한다.

중국 정부는 올해 2억5000만톤 규모의 신규 석탄 생산 계획을 발표했지만, 당장의 공급난을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콜롬비아 등에서 석탄을 들여 오는 등 석탄 수입선 다변화 계획을 추진했지만 수송비용이 비싸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 같은 상황은 금지 정책 이후 4개월 지난 1월에도 발생한 바 있다. ‘캐피탈 이코노믹스’ 조사기관의 고위 경제학자인 마르셀 띠에리안트는 미국 C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중국의 전력난은) 호주산 석탄 수입 금지의 영향”이라며 “호주에 대한 보복 차원이 되레 중국을 위험에 빠뜨렸다”라고 설명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