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선진국’ 싱가포르, 신규 확진자 1650명…역대 최대

뉴시스 입력 2021-09-25 15:04수정 2021-09-25 1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싱가포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5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전날 싱가포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650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3명 추가됐다.

싱가포르는 인구 80%%가량이 코로나19 백신을 완전 접종한 ‘백신 선진국’으로 꼽히지만, 최근 나흘 연속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대를 유지하는 등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60세 이상 인구엔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제공 중으로, 당국은 확산세를 막기 위해 부스터샷 접종 대상을 전날 50세 이상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도 강화했다.

오는 27일부터 한 달간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을 현행 5명에서 2명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식당에선 코로나19 백신 완전 접종자만 2명끼리 앉을 수 있다.

다만 당국은 2주 뒤 지역사회 확산 정도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방침이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는 “팬데믹이 발전하는 만큼, 코로나19에 대한 우리의 반응도 적응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며 “혼란스럽고 불안하겠지만, 우리와 함께 조금만 참아달라”고 호소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