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北 ‘美 이중잣대’ 비판에도 “대화 관여 촉구”

뉴스1 입력 2021-09-18 10:14수정 2021-09-18 1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2021.8.23/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미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북한이 북미 대화의 교착의 원인이 미국의 ‘이중잣대’ 때문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외교적 접근법’을 고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잘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개인 명의로 실은 대미 비난 기고문에 대해 “제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또 북한이 대화에 관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한국시간으로 17일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라는 인물의 명의로 미국의 이중기준으로 북미대화가 교착상태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포터 부대변인은 최근 방한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한중 관계는 떼래야 뗄 수 없는 관계’라고 강조하는 등 한국을 향해 적극적 제스처를 보인 게 한미 동맹에 어떤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 “우리와 한국의 관계는 바위처럼 굳건하다. 그것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 관계는 번영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은 물론 전 세계에 필수적이고, 평화와 안보, 번영의 초석으로 중심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