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EU “北 수해에 인도적 지원 준비돼 있어”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8-08 15:56수정 2021-08-08 15: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엔과 유럽연합(EU)이 최근 북한에서 벌어진 홍수 피해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 등이 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VOA에 “(이번 홍수는) 지난달 폭염에 이어 북한의 식량 안보 상황에 대한 우려를 가중시킨다”면서 “북한 당국과 접촉하고 있으며 홍수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돕는 북한 당국의 활동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EU 인도주의지원국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같은 날 서면으로 “북한 일부 지역의 가뭄과 대규모 홍수의 복합적인 영향에 따른 식량부족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구호물자 유입과 국제인도적 지원 인력의 입국을 허용하기 위해 국경 폐쇄조치가 완화될 경우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다만 국제사회의 이 같은 지원 의사를 북한이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지난해 수해가 발생했지만 외부지원을 받지 않고 스스로 해결하겠다는 ‘자력갱생’ 기조를 굽히지 않아 지원이 무산됐다.

주요기사
북한에선 함경남도 등 동부 지역에서 이달 1~3일 폭우로 홍수피해가 발생했다. 조선중앙TV는 이번 홍수로 1170여 세대가 파괴되거나 침수됐고 5000여 명의 주민들이 대피했다고 보도했다. 비는 9일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폭우가 집중된 함경남도가 북한에서 황해도 등과 더불어 주된 쌀 생산 지역으로 꼽혀 북한의 식량난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앞서 유엔식량농업기구는 올해 북한의 식량 부족분이 85만8000t 규모가 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