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확산세에 병상 부족 우려…중환자만 입원 ‘초강수’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1-08-03 16:33수정 2021-08-03 1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4일 연속 일일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었고 검사 대비 확진 비율은 도쿄에서만 19.5%(2일 기준)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중환자만 입원 시키는 등 입원 기준을 높이거나 격리 위반자의 정보를 공개하는 등 ‘초강수’를 두며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분위기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2일 다무라 노리히사(田村憲久) 후생노동상,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 등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관장하는 장관들과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병원 내 병상 부족 현상을 막기 위해 중환자에 한해 병원에 입원시키는 내용의 입원 기준 재조정 방침을 결정했다. 증상이 경미한 환자는 집에서 요양을 하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현장 지자체와 의사의 판단해 우선 병원에 입원하거나 숙박 시설에 가는 것이 기본이었다. 하지만 도쿄올림픽 개막 이후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 병원 내 병상이 부족하다는 위기감이 퍼지면서 기본을 ‘자택 요양’으로 바꾼 것이다. 요양의 기준을 ‘자택’으로 바꾼 것이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현재(2일 기준) 도쿄 내 자택 요양자는 1만2000여 명으로 한 달 전보다 12배가 늘었다고 밝혔다. 문제는 조기 치료의 길이 막혀 사태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자택 요양자의 경우 의료진이 즉시 대응하기 어려운 면이 있어 중환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민영방송 TBS는 1일 집에서 요양 중이던 50대 확진자가 상태가 악화돼 병원 입원을 시도했으나 병상 부족을 이유로 100여 군데의 병원으로부터 거절을 당해 8시간 만에 입원한 사례를 보도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현재(1일 기준) 코로나19 환자로 인한 병원 내 병상 사용은 이시카와현과 오키나와현이 73%로 가장 높고 도쿄와 맞닿아 있는 수도권의 지바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이 각각 5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을 1~4단계로 구분하는데, 병상 사용률이 50%가 넘으면 가장 심각한 ‘4단계’에 해당된다.

후생노동성은 또 이례적으로 해외 입국자 중 자택 대기 등 격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20~30대 일본인 입국자 3명의 이름과 주소 등 개인 정보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