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관광 즐긴 관계자에 참가 자격 박탈 ‘철퇴’

뉴스1 입력 2021-07-31 14:46수정 2021-07-31 14: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을 닷새 앞둔 18일 도쿄 올림픽 선수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가 나왔다. 사진은 이날 도쿄 올림픽 선수촌 모습. 2021.7.18/뉴스1 © News1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에서 무단 외출한 대회 관계자에게 참가 자격 박탈이란 중징계를 내렸다.

31일 일본 닛칸스포츠, 스포니치아넥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다카야 마사노리 조직위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에서 무단 외출한 대회 관계자의 참가 자격증을 전날 박탈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번 징계 대상은 경기장을 포함해 조직위가 관리하는 장소에 일절 출입할 수 없게 된다.

다카야 대변인은 “대상은 대회 관계자로 선수촌 안에 있던 분”이라고 언급했지만 선수인지 여부와 인원 등 자세한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23일 도쿄 올림픽이 개막한 이래 이 같은 이유로 참가 자격을 박탈당한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대회 참가 자격증의 효력을 일시 정지하는 선에서 그쳤다.

주요기사
닛칸스포츠 등은 앞서 조지아의 남자 유도 대표팀 선수 2명이 도쿄타워 주변을 관광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고 질의했다. 이에 다카야 대변인은 “그 보도에 대해서는 알고 있다”면서도 “개별 사례에 대응할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다카야 대변인은 적절한 절차를 거쳐 징계를 결정했다면서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을 외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사례”라고 다시금 강조했다.

한편 지난 1일부터 집계된 올림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41명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