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악재…日 도쿄, 27~28일 태풍 관통 가능성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4 10:16수정 2021-07-24 10: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나라 기상청(왼쪽)·일본 기상청 태풍 예보.

개막 전부터 코로나19 등 각종 악재가 이어진 2020 도쿄올림픽에 태풍까지 덮칠 것으로 보인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네파탁(NEPARTAK)은 전날 오후 9시경 괌 북북동쪽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 중이다. 이번 태풍은 최대 중심기압 99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에는 최대 풍속이 초속 24m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하고 있다.

예측 경로를 보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낮다. 다만 이달 27~28일 사이 올림픽이 진행 중인 일본 도쿄에 상륙할 것으로 관측된다.

예보대로 도쿄를 관통한다면, 일부 종목은 일정 변경 등이 불가피하다. 해당 날짜에는 요트와 조정, 야구 등의 경기가 예정돼 있다.

주요기사
한편 도쿄올림픽은 2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다음달 8일까지 총 17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23일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개회식.2021.07.23.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