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상공에 사람 머리 둥둥…시민들 깜짝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7 09:05수정 2021-07-17 09: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사유메 유튜브 캡처
도쿄올림픽 개막을 1주일 앞두고 일본 도쿄 시부야 상공에 사람 얼굴 모양의 열기구가 떠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인 작가 3명으로 이뤄진 예술팀 ‘메’(目)는 16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련 이벤트로 ‘마사유메’(正夢)라는 공공미술 작품을 선보였다.

작품은 이날 낮부터 이날 저녁까지 시부야 요요기 공원 하늘에 둥둥 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작품의 크기는 6~7층 건물 높이에 육박한다. 사전에 작품이 배치되는 장소를 알리지 않아 시민들이 깜짝 놀랐다고 한다.

주요기사
얼굴의 주인공은 인터넷 등에서 연령, 성별, 국적을 불문하고 1000여명을 모집해 이 가운데 한 명을 선정했다. 주인공의 연령과 성별, 국적은 공개하지 않았다.

‘마사유메’는 ‘꿈이 현실에서 이루어진다’는 의미로,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로 연기를 거쳐 마침내 개막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NHK는 “무심코 하늘을 쳐다보다 작품을 우연히 목격한 사람들은 놀라거나 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