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급망 강화, 장기적으로 韓기업 타격 우려”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1-07-05 03:00수정 2021-07-05 04: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산업硏 “美, 반도체 제조역량 확보땐 韓기업 입지 축소-인력 확보 난관” 미국이 추진하는 ‘공급망 강화 정책’이 단기적으론 우리 기업에 긍정적이지만 장기적으로는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기업들의 위상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4일 ‘미국의 반도체, 배터리 공급망 조사 보고서의 주요 내용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공급망 강화정책이) 단시일 내 첨단 반도체 제조 기반을 제공할 수 있는 우리 입장에서는 시장 확보, 기술력 증진, 중국과의 격차 확대 등에서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지난달 4일 미국이 발표한 반도체 배터리 의약품 희토류 등 4대 품목의 공급망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 제언이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을 분석한 결과다.

연구원은 이에 따라 앞으로 폭발적 성장이 예상되는 미국 수요의 상당 부분을 한국 기업이 확보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배터리 기업의 미국 투자 및 수출도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배터리 기업의 미국 시장 진입이 규제되며 한국 배터리 산업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기사
보고서는 미국의 반도체·배터리 관련 정책은 장기적으로 한국 기업들에 타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이 반도체 제조 역량을 확보할 경우 장기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입지가 좁아지고 인력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준 산업연구원 소재산업실장은 “경제와 안보의 통합적 시각에서 첨단산업의 공급망 의제를 다룰 수 있는 대응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미국#공급망 강화 정책#반도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